Jin ah Jo ✿ A pipeline to Buddha 🇰🇷

Loop

15 October 2021

Pipes inside and outside Mycelium Studios

Jeweller Jin Ah Jo shares an intense lockdown journey that transformed infrastructure into adornment (with Korean text).

“Persistence, just like constant raindrops hollow out a stone”. I am a Buddhist and practise meditation and the discipline of mindfulness every day. I have also kept these words in my heart for the last couple of years. They are my mentor’s interpretation of Buddha’s last words, “Let the Dharma and the discipline that I have taught you be your teacher. All component things in the world are changeable. They are not lasting. Strive on, untiringly.”  These words of wisdom were the starting point of the 100-day project and enabled me to complete it. Just every day of making matters itself without any fear or doubt. I have been mindful and enjoyed this journey.

The first volume of blog writing was finished in August 2020 and in September 2021 I reached Day 100 of Craft Habit 100/100 Vol.2: My LaLaLand. I started Volume 2 on the 2nd March 2021 as part of the preparation for Radiant Pavilion 2021 program in Melbourne. I focused on producing a new series of work inspired by my work environment.

It is a great thing to celebrate my consistent love of making for 100 days. I have enjoyed writing during this particular time of uncertainty. I treat it as a precious time to reflect on my work and myself. Through translating each day’s writing from English into Korean I became more mindful.

Day 100 post was a dedication to my great mentor, Viliama Grakalic and this article for Garland Magazine summarises how 100 days of making and writing became a pivotal part of my practice.

1) My new workshop at Mycelium Studios (Day 9)

My workshop is in this multidisciplinary creative studio and co-working hub called Mycelium Studios. This huge factory building was built in the 1930s. I am sharing a room (studio 24) with 4 other jewellery artists.

Reading the place and space of Mycelium the thing that attracted my attention was the reticulation pipes and cable structure across the ceiling. They are interestingly connected and are part of the supporting infrastructure of the building. Also at the east side of the building, the sewer pipes (Day 23) under the window look quite exquisite, especially with the powerful storytelling mural that is painted with amazing colours.

2) In search of lost time and Nirvana

Parts and fittings of old watched and Nirvana I have found

The pipe structures I observed in the ceiling had functional parts such as gauges, sprinklers or controllers attached at intervals. For my pipe structures, I started to replicate these components by using parts and fittings of old watches inherited from a family member. I was able to add some emotional value (Day 32) to the work by thinking about the people in my life I have known over the years. The premise is that something like the piece of a watch which used to belong to someone ended up meeting my creative energy and becoming part of my pipe structure. How many years was this watch telling time to the wearer? How many people owned this watch?  The process of making and using the pieces for pipes to complete the structures let me think about the time I was growing, learning society, residing my heart in art and falling in love. This value is considered crucial and added a new direction to the series.

Among all beautiful and resourceful fittings and parts this word, Nirvana (Day 45), engraved on the surface of this piece caught my attention. I finished it as an ornament with the pipe structures I was working on. Preparing exhibitions I always worry about the result, expecting something better or bigger than reality and feel so small and hopeless by the reality that I can’t go any further than what I am able to produce. There is no such thing as a perfect ending because everything is changing from place to place, across time. My Nirvana is there.

3) Interchangeability – Tap and Die story (Day 25)

Tap and die & Interchangeable structure

The process of making a screw cut by using a tap and die set seems delicate and fiddly but the outcome is quite satisfying. These interchangeable elements become part of my new playful structural pipe design. The possible structures with the same components are varied and interchangeable. Around Day 33, almost two months after the project started, I produced quite a few mini pipe structure series called “Connection. They don’t look like something to wear but it is something totally different to the work I have made prior to this project. The playfulness and interchangeability had vibrant energy which helped me to keep going and be more curious about the potential structures I could produce.

4) Broken Pipe series (Day 54 ~ Day 75)

Broken pipes series

Broken and disconnected pipes can be seen wherever there are pipe structures. The old pipes have holes and uneven surfaces from wear and tear. Covered with dust, it is unknown if they still perform their function and why they are left disconnected. Has the dirty old pipe been left just like that for a while and forgotten? Using it as inspiration I made these extended tubular works to be part of the structures. Also connecting these broken pipes I found something that empowered me and restored spirit and strength during uncertainty. I kept going. It was a quite weird time. Everything seemed normal but nothing is the way it used to be. Life has definitely been shrunk. We are still connected but there exists pain and suffering.

The 100 days blogging showed the process of building up ideas and inspiration from the start, self-responding to it, making test pieces, considering and adjusting the direction of making jewellery, getting a couple of good design outcomes, and working towards exhibitions with its own pace and journey.

5) Pipeline and Leakage

Pipeline and LeakageIt was so much fun to complete this necklace finally! They are 23 different components individually made including screw-cut necklace clasps. 68cm length brass, mild steel, perforated mild steel, steel, silver, silver solder, wood, plastic, neoprene, fittings and parts of old watches, capacitors, found objects, acrylic, oil, wax and patina. All of the small components are interchangeable with screw ends.

For inspiration, before threading the 23 components together, I looked back to one year ago when I experienced a couple of rain leaks from the studio ceiling. Perhaps the idea for the new series was initiated then and I could not help but make one (pendant) illustrating rusty stain on mild steel sheet from the leakage.

6) Pipe Miniature (Small Objects Series)

Miniature pipe lines series

Many of the components for this series were made using new materials, old work left lying around, collecting pieces from my daughter’s toy box, parts and fittings of old watches.

Assembling and disassembling components means that the structure of the work is interchangeable. It also means I could revive a very crucial factor that was always in my work “playfulness. The interchangeability is granted by each component’s screw-cut-end design using a tap and die set.

Starting from the 4 initial structures of pipes on Day 10, I created these mini pipe structures one by one or group by group throughout the time of the project. Each individual has different stories and I had so much fun and great mindfulness in the process of making.

7) Preparing the exhibitions

PVC pipes and junctions for window show

Unfortunately, the group show that was planned for with my studio mates went online but the window show to celebrate 100 days of blog writing and making occurred at Small Space Jewellery. My blog reflected the process of preparing the exhibition and I sent email campaigns to friends, colleagues and clients. I am relieved now that I completed the project on time, was disappointed that I couldn’t have a physical show at the beautiful communal village area in Mycelium studios but without these intensive 100 days of making and writing I just wonder how I could ever push myself into creating a new series in this time of ambiguity.

Visit jinahjo.com, follow @jinahjojeweller and like Jin-Ah-Jo-Jewellery.


Story in Korean

끈기낙숫물이 바위를 뚫는 것과 같이” :  저는 명상과 마음챙김을 실천하며 사는 불자입니다. 이 말씀을 지난 몇년간 제 가슴에 담고 살아왔는데 이것은 저의 멘토께서 부처님의 마지막 말씀인 “내 가르침과 계율을 너희들의 스승으로 삼고 살아라. 세상의 모든 것들은 변한다. 어떤것도 지속되지 않는다. 방일하지 말고 정진하라” 을 의역하신 말씀입니다. 이 지혜의 말씀이 내 100일 프로젝트의 시작점이었고 마칠 수 있게 하였습니다. 그냥 어떤 두려움이나 의심도 없이 매일 매일의 만드는 과정이 중요하였습니다. 저는 집중하였고 이 여정을 즐겼습니다.

첫번째 블로그는 2020년 8월에 마쳤고 2021년 9월 마침내 “크라프트 습관 100/100 제 2권: 내 라라랜드” 의 100일째에 도달하였다. 멜버른의 래디언트 퍼빌리온 2021년 준비 작업으로 올해 3월 2일부터 두번째 블로그를 시작하였다. 이번 프로젝트는 내 작업실 환경에서 영감을 받아 새로운 시리즈의 작품을 만드는 것에 촛점을 맞춘 것이다.

100일동안 내 꾸준한 만들기에 대한 사랑을 기념하는 것은 훌륭한 일이다 특히 이 불확실성의 시대에 나는 글을 쓰는 것을 즐겼고 그것을 내 작업과 자신에 대해 성찰하는 귀중한 시간으로 다루었다. 매일 블로그에 쓴 영어를 한국어로 번역하면서 나는 좀 더 집중하였고 스스로의 표현력 향상을 이루려고 하였다.

이 100일째의 포스트는 내 위대한 스승이셨던 빌리아마 그라칼릭 선생님께 헌정하며 이 기사는 갈랜드 매거진을 위해서 100일간의 만들기와 글쓰기가 어떻게 내 작업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 되었는지를 요약한 것이다.

1) 마이셀리움 스튜대오의 내 새 작업실

내 작업실은 종합적인 창작 스튜디오로 많은 사람들이 함께 작업을 하는 곳으로 “마이셀리움” 이라고 불리는 곳에 위치해 있다. 이 큰 공장건물은 1930년대에 지어졌고 나는 여기 24번 작업실에 네명의 다른 장신구 작가들과 함께 독립적으로 일을 한다.

마이셀리움 스튜디오의 장소와 공간을 쭉 훓어보면서 가장 내 주위를 끈 것은 복잡하게 얽혀있는 파이프와 전선들의 구조물이 가득 찬 천장이었다. 그것들은 흥미롭게 연결되거나 연장되어 건물의 기능을 뒷받침 하고 있다. 그것들은 연결, 상호연관 그리고 기능적인 면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건물 동쪽에 있는 하수관들의 구조는 아름다운 색들로 칠해진 벽화와 어울어져서 아주 아름답게 보인다.

2)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그리고 니르바나

천정의 파이프 구조물에는 게이지, 스프릴쿨러 그리고 제어기 같은 기능적인 부분이 간격을 두고 붙어있었다. 내 파이프 구조물들 위해서는 가족중의 한분에서 물려받은 오래된 시계의 부속품들을 활용해 이들을 재현해보기 시작하였다. 수년간 내 인생에 있던 사람들을 생각하면서 나는 여기서 감정적인 가치를 내 작업에 더할 수 있었다. 전에는 누군가의 소유였던 이 시계가 어떤 경로로 나의 창작적인 에너지를 만나 파이프 구조의 한 부분이 되었을까? 이 시계는 얼마나 많은 해 동안 그를 착용한 사람에게 시간을 말해주었을까?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시계를 소유했을까? 마치 긴 대하소설인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처럼. 만드는 과정과 구조를 완성하기 위해 파이프에 사용하는 것은 내가 성장한 시간, 사회를 배우던 시간, 예술을 내 마음의 안식처가 되게한 시간, 그리고 사랑에 빠진 시간들을 생각하게 한다. 이 감성적 가치는 참 소중하게 여겨지며 내 새작업에 새로운 방향을 더하였다.

이 모든 아름답고 풍부한 재원인 오래된 시계의 부품들에서 니르바나가 새겨져 있는 부품이 내 주목을 끌었다. 이것을 만들고 있는 파이프 구조물의 장신구로 사용하게 되었다. 전시회를 준비하면서 나는 항상 결과를 걱정하고, 실재보다 더 좋고 큰 것을 기대하며, 내가 지금 만들고 있는 것보다 한발짝도 나아갈 수 없는 현실에 너무 초라하고 희망이 없을을 느낀다. 결국은 완벽한 종착지는 없다. 그 이유는 모든것은 장소와 시간에 따라 끝임없이 변하기 때문이다. 내 니르바나는 거기에 있다.

3) 상호교환적 성질탭과 다이 세트 이야기 

만드는 과정은 좀 섬세하고 약간 성가신 부분이 있었지만 결과는 만족스러웠다. 이 상호교환적 요소들이 내 새로운 유희적인 파이프 디자인을 이루는 것이다. 같은 부품을 사용하지만 이 상호교환성으로 가능한 구조물들은 다양하다. 프로젝트를 시작한지 두달이 지난 후 33일째 정도가 되었을 때, 나는 “연결”이라는 이름으로 꽤 많은 미니 파이프 구조물을 만들었다. 착용가능한 것은 아니나 내가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기 전에 만들었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무엇을 만든 것이다. 유희성과 상호교환성을 만들어낸 것은 내가 계속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하고 앞으로 만들어질 가능한 구조에대해 더욱 호기심을 갖게 만드는 활력을 주었다.

4) 부서진 파이프 시리즈 (54~ 75)

우리는 파이프 구조물이 있는 어디에서나 깨어지고 연결이 끊긴 파이프들을 볼 수 있다. 세월이 흐르면서 파이프들에 구멍이 나고 표면이 거칠어 지기도 한다. 먼지에 뒤덮여서 그것들은 기능을 잃고 연결이 끊어지게 된다. 더럽고 오래된 파이프는 그렇게 한동안 남겨져 있다가 잊혀지는 것일까?  이것에 영감을 받아서 나는 연장된 튜브형태를 가진 것을 구조물의 일부로 만들어 보았다. 또한 이러한 부서진 파이프들을 연결하면서 나는 이 불확실한 시대에 다시 내게 힘을 주고 기와 용기를 북돋아 계속 다시 만들게 하는 어떤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나는 꾸준히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모든것들이 정상인듯 하지만 그 어떤 것도 이전의 그것이 아닌 참으로 이상한 시기를 살고 있었다. 우리가 사는 삶의 폭은 절대적으로 줄어들었다. 여전히 연결되어 있으나 거기에는 아픔과 고통이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100일의 블로그는 시작하면서 아이디어와 영감을 얻고, 그것에 스스로 반응하며, 테스트 작업을 만들고, 장신구 만들기의 방향을 수정해가면서 또 몇가지 괜찮은 디자인 결과를 얻고 서서히 전시회의 방향으로 나아가는 과정을 보여주었다.

5) 파이프 라인과 누수

이 목걸이를 마침내 완성하는 것은 참 즐거운 일이었다. 모두 각 스물세개의 개별적으로 만들어진 작은 부속품들로 나사 컷으로 완성된 목걸이 장식을 비롯해 68 센티미터의 길이로 황동, 연강, 천공연강, 철, 은, 은땜, 나무, 플라스틱, 네오프린, 오래된 시계 부품들, 콘덴서, 발견된 재료들, 아크릴, 오일, 왁스 그리고 파티나가 재료료 사용되었다. 모든 작은 부속품들은 나사 끝으로 되어 있어서 서로 바꾸어 낄 수 있다. 이 스물 세개의 부품들을 모두 연결하면서 그리고 하나의 영감으로 나는 일년전 스튜디오 작업실 천장에서 비가 새는 것을 몇번 경험한 것을 기억하였다. 아마도 이 새로운 시리즈는 그때 시작되었을 지도 모른다. 그래서 누수에 의한 연강위에 녹이 번지는 것을 그려보는 하나의 작품(목걸이)을 만들어 보지 않을 수 없었다.

6) 파이프 미니어쳐 (작은 오브제 시리즈)

이 새로운 시리즈를 위한 많은 부속품들은  새로운 재료, 버려졌던 내 오래된 작업들, 내 딸의 장난감 상자에서 발견된 작은 것들 그리고 오래된 시계의 부품들이 사용되어 만들어진 것이다. 부품들을 조립하고 분해할 수 있다는 것은 상호교환성을 의미하고 이것은 또한 내가 내 작업의 잊혀진 하나의 중요한 특징인 “유희성” 을 살려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이 상호교환성은 각각의 부품에 탭과 다이 세트를 사용해 나사로 끝을 만듦으로서 부여되었다.

프로젝트 10일째 네개의 첫 파이프 구조물을 시작으로 전 기간에 걸쳐 나는 이 미니 파이프들을 하나하나 혹은 그룹별로 만들었다. 각각의 구조물들은 만들어진 이야기들이 각기 다르며 나는 이들을 만드는 과정에서 참으로 즐거웠고 훌륭한 집중됨을 가졌다.

7) 전시회를 준비하면서 

안타깝게도 작업실 동료들과 계획하였던 단체 전시회는 온라인으로 대체하게 되었지만 100일의 블로그 쓰기와 만들기를 기념하기 위한 윈도우 전시회는 ‘스몰 스페이스 쥬얼리’에서 할 수 있었다. 내 블로그에 이 전시회 준비의 과정도 담았으며 친구들에게 동료들에게 그리고 고객들에게도 블로그를 담은 이메일 캠페인을 보냈다. 지금 나는 이 프로젝트를 예정되었던 시간에 마칠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었다고 여기지만 마이셀리움 스튜디오의 아름다운 공동공간인 빌리지에서 전시회를 직접할 수 없어서 좀 실망스럽기도 하다. 그렇지만 이 강렬한 100일의 만들기와 쓰기의 과정없이 내가 어떻게 나를 다그쳐 새로운 작업들을 탄생시킬 수 있었을까? 이 불확실성의 시대에.

Like the article? Make it a conversation by leaving a comment below.  If you believe in supporting a platform for culture-makers, consider becoming a subscriber.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ags